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가 딸의 젊은 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어린 시절을 추억했다. 

데미 무어는 9일 자신의 SNS에 자신의 생일을 축하하는 사진작가 아서 엘고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데미 무어가 딸 루머 윌리를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데미 무어는 딸을 껴안고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등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다. 화려한 꽃무늬 원피스에 숏컷 헤어스타일을 한 데미 무어는 최고의 외모를 자랑한다. 건강한 몸매로 자신과 꼭 닮은 딸을 안고 평화로워 보인다.

데미 무어는 이 달콤한 순간을 포착해 준 아서 엘고에게 감사했다. 루머 윌리스는 데미 무어와 브루스 윌리스의 딸이다.

데미 무어는 2007년부터 얼굴, 팔, 다리 등 전신 성형에 7억 원이 넘는 돈을 쓴 것으로 알려져 있다.

Posted by 꾼님아 꾼님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