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백신·검사비용' 요구에 한국기업들 고충 호소(CG)

 

 

베트남 정부가 새로운 코로나19 백신 구입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국내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에 손을 내밀기 시작했다.

4일 현지 업계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한국 기업에 전화를 통해 백신 펀드에 참여할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휴대전화 가입자들에게도 문자메시지를 보내 백신 자금 마련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고 계좌 발표까지 했다.

호치민시의 한 회사는 최근 지방 정부 관계자들로부터 백신에 대한 자금 지원을 요청받았다.

A사 관계자는 "당국의 연락을 받고 돈을 주면 직원들이 백신을 맞을 수 있느냐고 물었더니 장담할 수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로 인한 매출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이런 요청을 하게 돼 답답하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룽간과 둥나이 지역의 제작사들도 백신 펀드에 기부하기 위해 당국에 연락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보장한다고 해서 베트남에 입성했을 때 이런 상황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펀드에 참여하지 않으면 어떤 불이익을 감수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기업뿐 아니라 공공기관도 같은 요청을 받았다.

한 공공기관 관계자는 "당국에 재원이 없다고 해명했지만, '기업으로부터 충분한 지원을 받으면 성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거듭 지원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베트남 중앙정부는 최근 민간 기업의 지원을 받아 백신 구매 기금을 조성할 계획을 발표했다.

베트남 정부는 총 1억 5천만 도스량의 백신을 제공하기 위해 11억 달러(1조 2317억 원)를 배정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이미 현지 공기업과 민간기업의 도움을 받아 적지 않은 자금을 마련했다.

하지만 한국을 포함한 외국계 기업 중 공식적으로 모금에 참여한 곳은 한 곳도 없다.

Posted by 꾼님아 꾼님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