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준비하고 있는 인도 여성

 

결혼식 도중 신부가 사망하자 인도의 한 남성이 시신을 옆방으로 옮기고, 신부의 여동생과 결혼식을 강행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뉴욕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신부 수라비는 27일 오후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에타와 마을에서 신랑 만제시 쿠마르와 결혼식을 올리던 중 심장마비로 숨졌다.

직전까지 두 사람은 힌두교의 전통에 따라 결혼 절차를 밟아 화환을 주고받으려 했다.

수라비는 호출을 받고 달려온 의사인 현장에서 사망했다.

쿠마르는 수라비의 부모에게 신부의 여동생 중 한 명을 아내로 맞이하겠다며 결혼식을 올려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IANS 통신에 따르면, 수라비의 어머니와 다른 가족들도 결혼식을 주최하기를 원했다고 한다. 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영국 일간지 더선은 지참금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 가족은 가족회의를 통해 합의했고, 결국 수라비의 여동생 니샤가 대신 신부의 전통 웨딩드레스를 입고 원래 처남이었던 쿠마르와 결혼했다.

결혼식이 진행되는 동안 수라비의 시신은 옆방으로 옮겨져 결혼식이 완전히 끝난 뒤에야 화장되었다.

수라비의 동생 사우라브는 니샤의 결혼식에서 수라비의 시신은 옆방에 안치됐다. 정말 기이한 상황이었다.

수라비의 삼촌은 "우리 가족에게도 어려운 결정이었다. 수라비의 죽음으로 인한 슬픔과 니샤의 결혼에 대한 기쁨이 뒤섞여 있다.

Posted by 꾼님아 꾼님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